아르바이트

 
 

아르바이트 허가신청과 조건
 학비나 생활비 부족을 보충하기 위하여, 틈을 내어 아르바이트를 해야만 하는 외국인 유학생도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유학」 체류자격은 원칙적으로 일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는 체류자격입니다.
따라서 아르바이트를 하기 위하여는 입국 관리국의 허가가 필요합니다. 또한 정해진 조건을 위반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우선 「자격외활동허가」 신청을 한다.
아르바이트를 하려면 사전에「자격외활동허가」 신청을 해 두어야 합니다.
한번 허가를 받으면 아르바이트 종류가 바뀌어도 유효합니다.
그리고 다음에 체류기간 변경허가를 신청할 때「자격외활동허가」의 변경도 함께 할 수 있습니다.
신청에 필요한 서류는 자격외활동 허가신청서(입국관리소 창구에 구비되어 있음)와 여권(제시)이며 무료입니다.
 
 

아르바이트 조건1 – 시간제한에 대해서
「유학」 체류자격을 가진 사람이 허가 받을 수 있는 자격외활동(아르바이트)은 원칙적으로 아래의 범위에 한정되어 있습니다.
일주일 28시간 이내. 장기 방학 중에는 하루 8시간 이내.

아르바이트 조건2 - 일하는 업종에 대해서
[자격외활동허가] 가 정해준 시간이라고 하여도, 풍속영업 관련업종에서 일하는 것은 엄격히 금지되어 있습니다.
술집 등에서 손님과 동석하여 서비스하는 업종, 성풍속에 관련된 업종, 손님의 사행심을 부추기는 업종(빠찡코, 맛사지 등)입니다.
이러한 업종에서는 그릇 닦기나 청소라 해도 해서는 안 됩니다.




아르바이트에서 조심해야 할 것 - 노동조건은 메모를 해서 보관한다
아르바이트를 할 때 고용주 측으로부터 「고용계약서」를 받을 수 있으면 좋으나, 일본의 관행으로는 대부분 그러한 수속을 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처음 면접할 때 고용주측의 담당자에게 「일본어 실력이 부족해서 오해가 생기면 안되니까」라고 양해를 구하며 근무일·근무시간·임금·임금 지불일·고용 담당자의 성명·전화번호를 메모해 받을 수 있도록 부탁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만약 고용 담당자가 써 주지 않는다면, 본인이 직접 메모해서 상대방에게 확인받는 것도 좋습니다.
메모를 남겨 놓으면, 오해로 의한 쓸데없는 트러블을 방지할 수 있으며, 만일 트러블이 생겼을 때 도움이 됩니다.
신문이나 정보지를 보고 정했다면, 그 곳에 실린 구인란을 오려서 보관해 둡시다.


 

노동시간과 급여금액을 기록한다.

임금 지불 명세서를 받아 반드시 보존해 둡니다.
임금을 받지 못하는 트러블을 방지하기 위하여, 본인이 일한 날짜·시간?받은 금액을 기록해 둡니다.


 

무단 지각·무단 결석을 하지 않는다

아르바이트라고 하더라도 아무런 연락없이 지각하거나 마음대로 일을 쉬는 것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됩니다.
반드시 사전에 연락을 해야 합니다.